작년 부터 프로그래머스 사이트를 5명의 멤버와 함께 지금까지(5월 말) 진행 하였다. 개인적으로 좋은 평가를 주고 싶은 스터디다. 처음 시작 했을 때와 마무리 할때의 스터디는 조금 바뀌어 있었다. 


바뀌 부분은 정리해 보면

1) 주 2회 저녁때 온라인 스터디 -> 주 1회 토요일 아침 스터디

2) 쉬지 않고 계속 진행 -> 1 시즌을 4 ~ 5 로 정하고 시즌과 시즌사이에 1주 휴식으로

3) 네이커 카페를 통한 코드 공유 -> github를 통한 코드 및 일정 공유

4) 프리컨퍼런스 콜을 이용한 화면 공유와 카톡 음성 채팅 -> 행아웃을 통한 화면공유와 음성 채팅

5) 멤버의 추가


바뀌지 않은 부분은

7) 열정

8) 모르면 먼저 발표

9) 문제에 대하여 한명 한명 생각을 공유


처음 스터디 시작 할때 8) & 9)의 항목 때문에 많이 놀랐다. 이전 스터디는 너무 개인 의사를 존중하여 할 사람만 하고 안할 사람은 하지 않아서 스터디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그래서 인지 8) & 9)의 항목이 너무 좋게 느껴졌다. 이것 때문인지 몰라도, 묻고 답하는게 자연스럽게 진행 되었다.


1) 항목은 조금은 힘들 수 있었는데, 나름 잘 된거 같다. 나도 사람인지라, 스터디 전날 4시까지 공부하다가 9시에 못 일어나 정신 없이 스터디에 참여한 기억이 있다. 아침에 스터디를 한 나름의 이유가 있다. 저녁때 하면 집중도 안될뿐더러 짜증을 유발할 수 있는 상태가 되기 쉽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아침에 스터디 하는 것을 선호 한다. 같이 하는 멤버들이 잘 해준 덕분이라 생각 한다.


2) 중간에 쉬지 않고 하다보니, 시간이 지날 수록 지쳐갔다. 그래서 나온 방법이 시즌제! 그동안 했던거 정리하고 쉬는 시간을 가지는게 도움이 많이 됐다. 


나머지는 거의 일반적인 내용이고, 중간에 스터디 진행 툴을 행아웃으로 했는데, 젊을 수록 디스코드를 이용하는거 같다. 디스코드를 개인적으로 이용해본 결과 편하고 좋다.


확실하게 이번 스터디를 하면서 느낀것이 있다. 바로 수학이다. 코딩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덩달아(?) 아니 당연한거지만 수학이 더 중요한게 되었다. 스터디를 진행하면서 느낀것이 수학적 이해와 풀이 능력에 따라서 문제를 보는 관점이 다르다는걸 느꼈다. 이런 이해와 풀이 없이도, 문제를 해결 할 수 있다. 그러나 어느 정도까지 만이다. 응용부분에서는 많이 차이 나는걸 느꼈다. 


프로그래머스 레벨1 ~ 레벨3단계를 진행 하는 동안, 기본 자료구조와 일반적으로 알려진 알고리즘 풀이를 했다. 집에 자료구조 및 알고리즘 책 한권 정도는 구비해 두고 진행하면 짧은 시간이 많은 것들을 얻을 수 있을거 같다. 이걸 기반으로 나름 조금씩 레벨4, 5의 문제들을 해결해 봐야 겠다.


여기에 이름은 밝히지는 않지만 같이 해준 4명의 멤버에게 고마움의 마음을 전한다.

'STUDY > 알고리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반년 동안 진행한 알고리즘 스터디!  (0) 2020.05.29
블로그 이미지

김코치 나미쵸

컴퓨터 코치 김코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당근을 통해서 충분하게 레고 부품을 구했음에도 괜찮은 재료가 나으면 나도 모르게 거래 약속을 잡는다. 판매자가 정확한 정보를 주지 않으면, 사진으로 어느 정도양인지 상태인지 모른다. 그럴대는 직거래 현장에서 확인 후 거래 하자고 한다. 불편 할 수 있지만, 그래도 불편하게 구매나 판매를 예방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도 몇번 했다고 물건을 담은 봉지에 실루엣을 보기만 해도 알 수 가 있게 되었다 ^^. 0.8 짜리 레고 벌크 거래 할때는 그냥 보기만 해도 많다는걸 느낄 수가 있어서 확인도 안하고 거래 했다. 이번 3점짜리 레고는 멀리서만 봐도 거래 실패라는 느낌이 왔다 ㅠㅠ. 역시나 ㅠㅠ. 


레고 벌크라기엔 판매 가격에  비해 상당히 수량이 적고,

누락을 알 수 없는 단품으로 보기엔 가격이 비싸고,

내가 원하는 테크닉 부품이 없었다.


이런 저런 얘기를 해주면 좋겠지만, 기분이 그닥 좋지 않을거 같아 가격이 안맞는다고 하고 거래를 취소하고 뒤돌아 왔다. 지갑을 두둑하게 하고 갔었는데......



블로그 이미지

김코치 나미쵸

컴퓨터 코치 김코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당근 마켓

일상다반사 2020. 5. 28. 00:42

오래전에 지인이 당근을 하는걸 보고 재미 있을까 생각했는데......


최근에 내가 재미 있게 하고 있다--.--. 처음엔 알리에서 호환 레고 테크닉 부붐을 구매 했는데, 그것 마저도 비싸다고 느껴졌다. 그래서 당근에서 검색하니 괜찮은 가격에 괜찮은 부품 또는 제품들이 보였다. 사실 테크닉 부품만 사려고 했는데 결국은......


레고 첫번째 거래 성사때 기분이 좋았다. 일반 레고 부품에 비해 테크닉 부품은 없었지만, 지인과 같이 종류별로 분류 하면서 기분이 좋았기 때문이다. 지인은 테크닉 부품 보다는 미니피규어에 관심이 많아 정리하면서 좋은 것만 정리 하였는데, 그냥 줬다. 너무 좋아해서 나중에 당근에서 프렌즈 미니피규어를 사서 줬다. 그때까지만 해도 미니 피규어에 관심이 없었는데, 자꾸자꾸 보니까 상당히 괜찮다고 느껴졌다. 그 이후 일이지만, 정말 정말 싸게 프렌즈 여러 제품이 묶음 으로 나온게 있는데, 10초 차이로 거래를 못한적이 있는데...... 확실하게 레고 정품 제품이 퀄리티는 좋다. 보면 볼수록 좋게 느껴진다.


그러다가, 호환레고 제품인 부가티와 포르쉐를 구매 했다. 약간의 문제는 있었지만, 잘 샀다고 생각 한다. 포르쉐는 부품 교체하여 어느 정도 구동 되게 재조립 했고, 구매 하자마자 굴리다가 부품이 부러진 부가티는 현재 나의 손을 기다리고 있다. 


이러쿵 저러쿵 해서 동네 직거래를 통해 원하는 만큼 부품도 구했다. 별거 아닐거 라고 생각한 당근이 동네 직거래라는 나름 매력적인 부분이 있는거 같다. 좀전에도 당근을 통해서 직거래 약속을 했다.


결론은 당근은 좋다이고! 호환레고 조립하는 손맛에 호환 레고 제품을 구매와 예약 구매를 했다는 것이다.^^




블로그 이미지

김코치 나미쵸

컴퓨터 코치 김코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