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페이지 짜리
펜글씨 교본을 다 썼다.


처음보다 삐침은
줄어든거 같다.


그래서 기분이
좋다!


정체를 알 수 없는
어떤 슬픔 하나


가슴 속 깊이 박혀있는
어떤 스픔 하나


나도 처음에
지인의 그 슬픔을
알려고 했으나,
지인 자신도
모르는 그 정체를
알 수 없는
슬픔을 내가
어찌 알 수 있을까......


그런 슬픔이 있다는
것만 알고, 지켜보는게
좋은듯 싶다.

728x90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두리뭉실 두리뭉실:해피파인더그룹

컴퓨터 코치 두리뭉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