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립 시작 전>


2주전 이렇게 조립을 시작해서


<완성>


오늘 완성 했다.


생각보다 시간이 걸린 이유는

1. 조립 못한 날이 많았다.

2. 브릭을 조립할때 브릭의 한쪽면은 괜찮고 다른쪽 면은 안좋은 브릭들이 있다. 안좋은 부분들이 보이지 않게 브릭의 위치를 확인하고 조립해서 시간이 더 들었다. 뭐 항상 그렇듯이 고생만큼 완성 후에는 기분이 좋다.


생각보다 구동 부분이 단순해서, 잘 구동 됐다. 단지 문제는 안드로이드 앱으로 할 경우, 반응이 느려서 인지 몰라도 주행 방향을 일자로 할 수가 없다...... 그리고 연결 방법이 IOS와 다른지, 2개 동시에 파워 모듈에 연결 할 수가 없었다. IOS는 다 잘 된다.


만들면서 좋았던 점은

1. 생각보다 퀄리티가 좋다. 레고 정품과 아직은 비교하기는 그렇지만, 너무 뻑뻑하기 조립됐던 부분들이 많이 해소가 되었다.

2. 개선된 부품들이 교체 되어 있다. 예전 제품에서는 액추에이터 부분에 스프링으로 되어 있어 소리가 많이 났던걸 유튜브에서 확인했는데 이 제품은 개선 되어 있고, 카본 액슬로 변경된 부분 또한 좋았다.

3. 무게추가 뒤쪽 부분에 들어간다. 철로된 무게추인 줄 알았는데, 빈 브릭속에 철이 들어 있는 브릭이다. 배송 될때 안에서 대환장 파티를 해서 철과 브릭이 분리가 되었지만, 뭐 간단히 조립이 가능한 부분이다.

4. 누락 부품이 없다는게 제일 좋았다.^^


알리에서 종종 구매를 하는데, 이 제품도 위시 리스트에 있던 제품이다. 120$ 정도이고, 환율 적용하여 계산하면 15마넌 정도다. 고민하다가 네이버 쇼핑을 검색해 보니! 똑 같은 제품인데도 가격이 차이가 있다. 알리보다 비싼 네이버 스토어 제품이였는데...... 나중엔 타오바오 직거래를 해봐야 겠다.



블로그 이미지

김코치 두리뭉실:해피파인더그룹

컴퓨터 코치 김코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두기 사진>

내가 주력으로 사용하는 오크통 무선 인두기다. 주력이 된 이유는 언제든 편하게 꺼내서 쓸 수 있기 때문이다.

이전에 쓰던 인두기는 하코 FX951 디지털 인두기인데, 한번 사용할려고 하면 꺼내서 설치해야 하는 번거로움

있다. 오크통 무선 인두기를 만들어 사용하면서, 무선과 유선의 편안함의 차이를 확실하게 느끼고 있다.

 

만들게 된 사연은 간단하다. 인터넷 서핑 중 오크통 무선 인두기 사진을 보게 되었는데, 눈에 확 띄었다. 그리고

바로 에다이 카페를 가입하고, 충분한 공부 없이 무작정 시작했다. 중간에 몇몇 문제에 부닺혔지만, 하나씩 해결하여

위 사진의 오크통 무선 인두기를 완성했다.

 

<인두기 재료 사진>

 사진은 재료들이다. 관련 자료는 이곳에서 확인하면 된다. 그리고 취미생활로 땜질을 하는 사람이라면 추천한다.

블로그 이미지

김코치 두리뭉실:해피파인더그룹

컴퓨터 코치 김코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