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는 잘 못쓴다.


디지털필기는
더 못쓴다.


생 패드에 애플펜슬은
더더욱 그렇다.


끝이 삐쳐서
더욱더

못 쓴것처럼

보인다.


종이질감 필름에
쓰면 좋아진다고는 하나
나는 그럴 생각이 없다.


요즘 펜글씨 교본을

다운받아서
연습하고 있다.


한 두달 연습하면
조금은
좋아질거라 생각한다.


아래는 내가
좋아하는
수필가 피천득의
'인연' 중

한 구절이다.


- 피천득 '인연' 中 -


같은 글임에도
개인마다 느끼는
감정은
다를 것이다.


상대가 슬픔을 같이
할 수 있다고 하면,
나는 만날 것이다.


여튼,
한 두달 연습하면
좋아질거라
생각한다.


그럼 연습하러~




 



728x90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두리뭉실 두리뭉실:해피파인더그룹

컴퓨터 코치 두리뭉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